7호선 남성역 인근 도시재생…생활SOC등 250억 투입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최고관리자
댓글 0건 조회 22회 작성일 20-05-29 15:57

본문

2020. 5. 29 / 매일경제



스마트 마을교통체계 등 20개 사업 추진

20년 이상 노후 건축물이 65.1% 이상

지난해 8월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선정



ad0786bdc65f0e693051281e4d9cd97e_1590734764_802.jpg

사업 총괄 구상도

(출처: 서울시, 매일경제)



서울시가 서울 지하철 7호선 남성역 인근인 사당4동 일대 38만㎡에 총 250억원을 들여 스마트 마을교통체계 사업 등 도시 정비에 나선다. 이는 지난해 8월 정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 따른 것이다.


서울시는 28일 제4차 도시재생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`동작구 사당4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`을 결정했다.


대상지는 사당4동 300-8번지 일대 38만㎡로 올 6월부터 총 9개 부문에 걸쳐 낙후된 시설 정비 및 생활 SOC 조성에 나선다. 전기버스 운영과 정류장 및 충전소 설치, 스마트횡단보도 설치, 생활 SOC복합시설 내 주민센터 마련, 테마길 조성,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 등이 해당한다.



ad0786bdc65f0e693051281e4d9cd97e_1590734772_6582.jpg

사당4동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대상지 일대

(출처: 서울시, 매일경제)



이번 활성화계획은 지난해 8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된 데 따른 후속 절차다.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지정되면서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. 이번 사당4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 투입되는 예산은 총 250억원으로, 국비가 100억원이며 서울시와 동작구에서 부담하는 비용(지방비)이 150억원이다.


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사유로는 20년 이상 노후 건축물이 65.1% 이상을 차지하며 최근 10년간 사업체가 5.2% 이상 감소하는 등 지역 쇠퇴가 우려되는 지역이라는 점이 꼽혔다.


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"사당4동 도시재생사업은 일반근린형으로 노후된 거주환경을 개선하고 쇠퇴한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 근린재생형의 새로운 유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"며 "성공적인 도시재생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"고 말했다.



이축복 기자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